티스토리 뷰



경상북도 구미시를 대표하는 금오산은 웅장한 암석들로 이루어진 이름난 명산으로 일년내내 등산객이 끊이질 않습니다.
특히 이맘때는 맑고 따뜻한 날씨덕에 휴일이면 넘쳐나는 사람들과 차들로 북새통을 이룹니다.
어제, 날씨가 무척이나 좋았던 일요일 집사람과 금오산을 찾았습니다.
작년 10월달 이후로 금오산 정상은 한번도 오르지 않았지만 몇번인가 산책삼아 폭포까지는 올랐었는데요.
이번에도 시간적인 이유로 정상까지는 가지 않고 '할딱고개'까지만 다녀왔습니다.
직접 오르진 못하더라도 사진으로나마 금오산 한번 감상해 보시지요.

전에 금오산 정상갔을때 썼던 글입니다.=> 10월의 마지막 날, 금오산 가을 산행
구미 금오산 공식 홈페이지 입니다. =>
http://www.geumo.net/


더 많은 분들이 글을 읽으시도록 추천해 주세요.

금오산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길가의 곧게 자란 나무들입니다.  노란옷 입은 집사람이 걸어가네요.

본격적인 등산로의 입구입니다. 금오산을 오르기 전의 마지막 주차장이 있는데 여기도 역시 만차입니다.

사진에서 '현위치'가 마지막 주차장이고 오늘 목적지는 '할딱고개' 까지 입니다.

보통 '할딱고개'라고 하니까 금오산에서 가장 힘든 고개다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던데 실상 금오산을 오를때 가장 힘든 구간은 할딱고개에서 부터 시작 됩니다.
그러니까 할딱고개까지는 이름만 그럴싸 하지 실상은 맛뵈기에 불과했다는 거지요. ㅎㅎ
옛날 나무계단으로 길을 만들기 전에는 할딱고개 까지 오르는 길이 엄청 험했기 때문에 많이 힘들었겠지만 지금은 아주 편합니다.
위 사진에는 정상인 현월봉이 나오지 않습니다만 거리상으로도 할딱고개까지 간 만큼 더가야 정상이 나옵니다.
길 역시도 엄청 험하고 가파르기 때문에 자신 없는 사람들은 할딱고개에서 포기하고 내려갈지 아니면 끝까지 갈지를 선택해야 합니다.
저는 (저질 체력이긴 합니다만)시간만 된다면 당연히 정상을 밟고 내려 옵니다.

조금 오르다 보면 나무계단으로 편하게 올라갈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사람들로 터져 나갑니다.

오르는 길 옆으로 크고작은 돌탑들이 많이 있습니다.  누가 저렇게 쌓았을까요?

어랏! 금오산성인데 누수 때문에 공사를 하고 있다네요.  빨리 마무리 됐으면 좋겠습니다.

대혜폭포에 도착하기 직전 약수터에 들렀습니다.  기특하게도 집사람이 어른들께 순서를 양보하고 있네요.

금오산 밑에는 이제 벚꽃이 거의 떨어졌지만 산위 약수터에는 아직 벚꽃이 남아 있습니다.

연등같은게 보이는데 생각해보니 음력 4월 8일이 부처님 오신날이네요.  해운사에 잠시 들르기로 했습니다. 

부처님 오신날을 준비한다고 벌써부터 바쁘군요.

날씨 무지하게 좋았습니다.  하늘을 보지 않더라도 땅만 봐도 알겠네요.

저는 연등이 그냥 장식으로 다는 건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사람들마다 뭔가 염원을 담아서 저렇게 달고 불을 켜는것 같습니다.

해운사 계단옆에 핀 자그마한 꽃입니다.  이름이 뭘까요?

대혜폭포까지 와서 잠시 쉬어 봅니다.  간식으로 가져간 참외를 꺼냈는데 배꼽이 달렸네요.

그리 맛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먹을만 합니다.  땀흘린 뒤에 먹는 참외라 그런지 무척 시원하네요.

잠시 감상하실까요.  이렇게 없어보이는 폭포는 아닌데... 폭포를 잘 찍으려면 어째야 할까요? ^^;

폭포가 떨어지는 쪽으로 다가가 봤습니다.   더 가면 물이 많이 튀기 때문에 여기까지만...

잠시 쉬고는 할딱고개를 올랐습니다.  중간에 사진을 찍지 않아서 계단 사진이 없네요.  이건 거의 다 와서 찍은 진달래 입니다.

드뎌 '할딱고개'까지 올라 왔습니다.  이날 외국인들이 무척 많이 찾았던데 여기도 한무리의 외국인들이 경치를 감상하고 있습니다.

할딱고개에서 바라본 금오지 입니다.  언제 금오지에 대해서도 글쓸날이 있겠지요.

산을 내려와서 집으로 가는 길입니다.  짧은 산행이었지만 언제나 산에 갔다오면 상쾌한 기분입니다.

얼마전 뉴스를 보니 금오산 정상인 현월봉의 미군기지 반환으로 앞으로 현월봉 정상이 원상복구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제껏 정상을 올라도 미군기지에 막혀 불과 10여미터를 남기고 더 이상 올라가지 못했었는데 정말 잘 된 일입니다.
언제가 될지는 몰라도 금오산의 진짜 정상을 밟아볼 날이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날씨가 벌써부터 살짝 더워질려고 하지만 그래도 아직은 봄기운을 느낄 수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가족들끼리, 연인끼리 가까운 산에라도 한번 올라 보세요.
꼭 정상을 밟지 않더라도 하루종일 가벼운 기분을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뭐 시간 괜찮으시면 구미로 오셔서 금오산에 올라보시는 것도 좋겠지요.
모두들 새로운 한 주 즐겁게 시작 하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구미시 선주원남동 | 금오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